◆ 전시명 : 갤러리엘르 기획그룹전 - The World of Piece : 조각으로 만들어진 세상
◆ 전시기간 : 2019.04.06 SAT - 04.25 THU
◆ 전시오프닝 : 2019.04.06 16:00 SAT
◆ 전시장소 :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52-3 혜전빌딩 갤러리엘르
◆ 참여작가 : Takeru Toyokura · 류주현
◆ 전시작품 : 작가별 대표작 및 신작
◆ 작품문의 : 02-790-2138ㆍkkongkiart@naver.com

The world of Piece展은 작은 요소(조각)들이 모여 하나의 완성된 세상을 만들어내는 두 작가와 작품을 소개하는 기획전시입니다. 각기 다른 개성과 기법으로 작업하는 두 명의 작가 -타케루 토요쿠라(일본), 류주현(한국)-는 평면작품과 동시에 입체작품을 꾸준하게 작업하고 있는 아티스트이며, 그들이 바라본 자신의 세상 -조각으로 만들어진- 을 통해 낯설지만 익숙한 듯한 공간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바라보는 어른들의 세상을 작은 펠트지를 이용하여 작업하는 타케루 토요쿠라 작가. 작가는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에서 아이들의 느끼는 감정들과 생각들을 그만의 기법으로 표현하며, 20대의 나이부터 수 많은 경쟁을 뚫고 일본 지하철광고, 디자인, 잡지사와의 콜레보레이션을 통해 두각을 드러내며 활동중인 일본작가입니다. 일본, 대만, 영국, 호주에서 초대전시 및 꾸준한 활동으로 인지도를 쌓고 해외미술애호가 및 관계자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높은 곳에서 내려다 본 조감 (Bird's eye view)에서부터 이야기가 시작되는 류주현 작가. 복잡하고 번화한 도심들 사이로 새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세상은 그녀가 유년시절부터 갖고 있던 다양한 감정 -친숙함과 고독함-이 공존하는 세상으로 펼쳐내고 있습니다. 다채로운 색감과 작은 조각들이 모여 크고 작은 건축물을 형성하고, 그 공간을 바라보며 위로받고 쉬어갈 수 있는 그녀만의 유토피아를 그려내고 있습니다.

이번전시 ‘조각으로 만들어진 세상’을 통해 관람자에게 우리가 바라보는 세상은 어떤 곳인지 그리고 시각적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설치작품들도 함께 소개하고자 합니다. 두 작가의 작품을 통해 관람객들은 각자의 시선으로 바라본 감정들과 생각을 자유롭게 느끼고 관람해볼 수 있길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