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작가 초대그룹전 : International Emerging Arist CHINA
PRICE : 전시오프닝현장
SNS 공유 :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로 보내기     
 
 



◆ 전시명 : International Emerging Artist : CHINA
◆ 전시기간 :2016.09.19 MON - 10.06 THU
◆ 전시장소 :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52-3 혜전빌딩 갤러리엘르
◆ 오프닝파티 : 2016.09.24 SAT 16:00~
◆ 참여작가 : Hao Ping,Li Zesong,Luciano,Yan Xiaoquian
◆ 전시작품 : 작가 대표작
◆ 작품문의 : 02-790-2138ㆍkkongkiart@naver.com




갤러리엘르에서 중국작가 초대그룹전 <International Emering Artist :China> 전시가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4인의 작가들은 Li Zesong, Yang Xiaoquian,Hao Ping,Luciano Longo 4인의 작가는 각기 다른 개성으로 상하이를 베이스로, 홍콩, 베이징 등 아사이 예술 중심지에서 꾸준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상하이 소재의 노엘리 갤러리에서 지속적으로 프로모션하고 있는 유망작가입니다.











홍콩의 아트쇼 및 베이징 미술관 및 798 예술구에서 초대작가로 다수의 전시 및 중국 미술 관계자들 사이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작가들이기도 합니다.

위의 작품은 Hao Ping 작가의 인물화 시리즈 입니다^^ Hao Ping 작가는 중국의 문화와 옛 선인들의 자유로운 삶의 모습을 작품들 통해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 작가는 Yang Xiaoquian 작가로, 베이징, 상하이 그리고 홍콩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작가는 작품 속 배경 및 소재들을 통해 그녀가 꿈꾸며 살아가는 이상 적 공간에 대한 세밀한 터치와 부드러운 색감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Li Zesong 작가는 고대 중국의 철학, 자연과 인간의 공존에 대한 메시를 작업을 통해 캔버스 위 유화를 사용하여 표현하고 있습니다. 작품 속 주제는 자연에 둘러쌓여있는 인간의 '진실한 감정'과 '사랑' 그리고 중국실경 및 다양한 전통문양을 통해 중국문화에 대한 경의와 메세지를 작업하고 있습니다.










Luciano Longo의 Dancer 시리즈 작품입니다^^ 그는 이탈리아에서 미술교수로 일하며, 회화뿐만아니라, 조각, 프레스코, 벽화등을 작업하며 꾸준하게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재료 -유리,대리석, 돌,금,나무-등을 통해 그만의 기법을 완성시키며 관람객들에게 시각적인 즐거움 또한 선보이고 있습니다.








9월 19일에 진행된 오프닝에서는 4인의 작가들이 전속으로 활동하고 있는 상하이 노엘리 갤러리 관장님께서 직접 갤러리로 방문해주셨습니다~









이날 와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이번 전시를 준비한 갤러리엘르 양자윤 큐레이터의 통역과 함께 간단한 인사말을 시작으로 오프닝이 시작되었습니다.













노엘리 관장님의 각 작가들에 대한 간단한 소개 및 중국 현대미술 그리고 한국작가들에 대한 생각들을 잠시 들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2016년 International Emerging Artist :CHINA>전시전경









 




이번전시를 마친 뒤, 2017년 1월에는 상하이 노엘리 갤러리에서 한국작가 초대그룹전을 준비중이오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중국현대 미술 뿐만 아니라 현재 해외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다양한 에피소들을 말씀해주셨던 노엘리 관장님께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벤자민. 갤러리엘르 양자윤 큐레이터, 노엘리 관장님, 갤러리엘르 임동욱 대표님과 기념컷 한장을 끝으로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비록 언어와 문화는 다지만 깊은 대화를 통해서 느껴지는 생각은 갤러리, 작가, 미술, 그리고 앞으로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는 '미래' 가 느껴지는 전시가 되었길 바래봅니다.

전시는 10월 6일 목요일까지 이어질 예정이오니, 시간이 허락되시는 분들께서는 편하게 방문하시어 전시관람을 해보시길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