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대구아트페어
PRICE : 전시오프닝현장
SNS 공유 :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로 보내기     
 
 


DEAGU ART FAIR 2016

2016.11.02~11.06 Exco, 대구

VIP PREVIEW 2016.11.02 15:00~

 

EXCO 1F, Booth NO. 99. 갤러리 엘르(KOREA), Aile Gallery(KOREA)

Director 임동욱 LIM, Dong Wook

Curator 양자윤 YANG, Jay

Artist 강호성 KANG, Ho Seong / 김용원 KIM, Yong Won / 윤은정 Yoon, Eun Jeong / 김강태 KIM, Kang Tae / 김보영 KIM Boyoung / 데니스 드옹  DUONG, Denise 






2016년 11월에 열린 대구아트페어는 저희 갤러리 엘르 국내전속 작가뿐 아니라 해외 작가들도 참여하게 되었는데요. 많은 분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아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습니다^^










올해 대구아트페어 함께한 김보영 작가의 신작(좌) 달항아리 작품들 및 데니스드옹(미국) 그리고 얀샨첸(중국) 작가들의 작품들도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매년 부산 및 대구에서 소개해드리고 있는 김강태 작가의 신작 작품들도 이번에 공개가 되었습니다~









대구에 거주하시는 분들 뿐만 아니라, 부산 및 다양한 지역에서 미술애호가 및 많은 관람객분들께서 찾아주셨습니다^^










대구아트페어에서는 하루에 3번 정도의 도슨트 투어도 있었는데요~ 데니스 작가의 도슨트 설명을 들으며 작품을 감상하시는 관객들의 모습입니다. 설명이 더해져 더 재미있게 감상하실 수 있는 작품이지요~


데니스 드옹의 작품은 물감, 종이, 다양한 오브제를 이용하여 모험, 사랑, 가족, 그리고 자연을 주제를 이야기하며, 중년의 로맨스를 꿈꾸는 듯한 순간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작품 속 배경은 작가가 직접 여행하며 겪어온 경험들을 사실적으로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갤러리 엘르의 전속작가인 강호성 작가는 2009년 가나아트 기획전(평창동, 부산)에서 사석원을 포함한 대표적인 아티스트들과 전시를 하며 신인때부터 주목받기 시작하였으며 2010~11년 작품은 대부분 SOLD OUT 되어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현직 갤러리스트 50인이 추천한 ‘월간미술 주목할 만한 현대미술 100인’에 선정된 작가이기도 하지요.


이번 대구페어에서는 새로운 50호 신작들도 <카그라스 증후군> 시리즈들도 소개가 되었습니다^^








2016 대구아트페어 갤러리엘르 부스 전시전경











김강태 작가는 2014년부터 대구에서 소개되면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올해에도 많은 분들께서 작품을 소장해주시고, 지속적인 관심을 주셨습니다^^

작가는 조각과 현대회화를 접목 시킨 '그림각' 이라는 장르를 새롭게 시도하며 조각의 외연을 넓히고자 꾸준히 작업하는  김강태 작가는 한국적인 아름다움과 우리 고유의 정서를 담은 소재를 통해 추억과 삶의 흔적을 고스란히 은행나무 위에 담아내고 있습니다.




















2012년부터 꾸준한 인기와 좋은 성과를 얻고있는 윤은정 전속작가. 과일에 담긴 탐스러운 과일들을 사실적으로 작업하며 우리가 갈망하는 영원한 아름다움 그리고 지나간 추억들에 대해 다루고 있습니다.










2016 대구아트페어 김강태 작가의 신작 및 인기시리즈인 기와집 '옹기종기' 작품.






 



올해는 갤러리엘르가 새롭게 해외작가들을 소개하는 공간도 준비했습니다~ 갤러리엘르의 장기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메인큐레이터가 선정한 해외유망작가를 소개하는 프로젝트입니다.  


2015-16년 선정작가는 Takeru Toyokura (일본), Kris Coolens (벨기에), Yan xiaoquian (중국)으로 이미 해외에서 폭넓은 활동으로 영국의 사치갤러리와 유럽, 아시아 등에서 인정받고 있으며, 갤러리엘르를 통해 국내에 소개된 작가들입니다.


추운날씨에도 대구아트페어를 찾아주신 그리고 저희 갤러리 엘르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앞으로 더 다양하고 좋은 작품들로 여러분께 인사드리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