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nise Duong 초대개인전 - L
PRICE : 전시오프닝현장
SNS 공유 :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로 보내기     
 
 

◆ 전시명 : Denise Duong 초대개인전 - L
◆ 전시기간 : 2019.05.11 SAT - 05.28 TUE
◆ 전시오프닝 : 2019.05.11 Free Opening 10:00 - 16:00 SAT
◆ 전시장소 :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52-3 혜전빌딩 갤러리엘르
◆ 참여작가 : Denise Duong
◆ 전시작품 : 신작 15여점
◆ 작품문의 : 02-790-2138ㆍkkongkiart@naver.com


갤러리엘르에서는 약 3년만에 데니스드옹(Denise Duong) 작가의 초대개인전을 개최하였습니다. 데니스 드옹 작가는 베트남 계 미국작가로 페인팅 뿐만 아니라 스트릿 아티스트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작가이며 그녀의 작품은 물감, 천 조각, 가죽 등 다양한 오브제를 이용하여 모험, 사랑, 가족 그리고 자연을 주제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작품 속 배경은 작가가 직접 세계를 여행하며 경험하고 목격한 것들을 사실적으로 담아낸 것들입니다. 작가는 미국 전역과 베트남, 캄보디아, 홍콩, 한국 등을 여행하며 다양한 회화작품과 함께 외벽에 거대한 벽화 등을 남기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번 Denise Duong 개인전 컨셉은 <L>입니다. 알파벳 엘(:L)에서 작품 속 이야기가 시작되는데, 작가에게 엘(:L)이란 모든 아름다운 단어들을 포함하며 다양한 감정들을 묘사해주는 알파벳이라고 합니다.







Letting Go_91x121cm_Acyrlic, paper, ink, watercolor on canvas_2019 Detail Cut


평면 작업에서도 아크릴뿐 아니라 종이, 잉크 등 다양한 오브제를 사용하여 화면 위에 담아내고 있습니다.













모험, 가족, 사랑, 자연을 컨셉으로 현실 속 우리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관찰과 경험을 기반으로 내면의 감정들을 그녀의 이상공간에 표현하고 있습니다.







Lustrous_91x91cm_Acyrlic, paper, ink, watercolor on canvas_2019 Detail Cut







Looking from the Inside Out_101x76cm_Acyrlic, paper, ink, watercolor on canvas_2019 Detail Cut


작품 속 남성은 손을 마주하며 무엇을 들여다보고 있는 걸까요?







Denise Duong 2019 드로잉 작품.







이번 전시에서 선보인 4m가 넘는 드로잉 작업은 한편의 영화처럼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작가는 여행을 통한 낯선 경험들에서 영감을 많이 받는다고 합니다. 선들의 움직임으로 표현된 <Lusciously Living The Dream> 드로잉 작품은 마치 한 편의 긴 모험담을 담은 듯합니다.







Lusciously Living The Dream_460x60cm_pen on paper_2019 Detail Cut








Lusciously Living The Dream_460x60cm_pen on paper_2019 Detail Cut















수채물감과 펜으로 표현된 신작 드로잉

회화 작품과는 또 다르게 표현된 드로잉은 작가에게 시작점이자 변화하는 과정을 모두 담은 의미 있는 작업들입니다.








Lying Around in a Lovely Life_121x121cm_water color on paper_2019 Detail Cut









이번 전시에 소개 된 작은 작품. 큰 작품과는 다르게 작은 작품에도 디테일한 부분들이 담겨져 있습니다^^








Let them Fly_30.5x30.5cm_Acrylic and resin on wood_2019 Detail Cut

 

잠시 천천히, 그리고 잠시 눈을 감았다가 눈을 떠보세요. 항상 시작이 있는 곳에는 끝도 있습니다. 이것은 필연적인 것입니다. , 사랑, 사는 것, 웃음, 머무는 것 그리고 아주 긴 것. 제 작품들을 관람하시면서 이러한 단어 혹은 감정들이 느껴지시길 바래봅니다.”

- 작가 인터뷰 중 -